온기우편함


온기우편함은 손편지로 일상의 위로를 전하는 비영리단체예요.

우리는 누구나 사무치게 외로울 때가 있고, 울적해지는 밤이 있고, 

위로 받고 싶은 마음이 들 때가 있어요.


이 마음을 익명으로 털어 놓을 수 있는 곳, 

나의 고민을 익명 편지로 보내면 손편지로 답장이 도착하는 곳이 온기우편함입니다.

온기우편함


온기우편함은 손편지로 일상의 위로를 전하는 비영리단체예요.

우리는 누구나 사무치게 외로운 밤을 보낼 때가 있고, 울적해지는 순간이 있고, 위로 받고 싶은 마음이 들 때가 있어요.


이 마음을 익명으로 털어 놓을 수 있는 곳, 

나의 고민을 익명 편지로 보내면 손편지로 답장이 

도착하는 곳이 온기우편함입니다.

온기 이야기

  유퀴즈 111화 : 온기우체부 노기화 선생님편

2017년 2월, 한 청년이 삼청동 돌담길에 우편함을 설치했어요. 이 청년은 <나미야잡화점의 기적> 책을 읽고, 이 책의 판타지를 현실로 옮기고자 했어요. 나미야잡화점에 고민을 보내면 손편지로 답장이 오는 동화같은 이야기를 말이죠. 


일상을 살아가는 우리에게도 때로는 위로가 필요한 순간이 찾아 오는 것 같아요. 어쩌면 우리는 누구나 마음 속에 말 못할 고민과 아픈 이야기를 갖고 있지만, 이 이야기를 털어 놓을 곳이 없는 것은 아닐까 생각했어요. 


오늘을 살아가는데 바빠서, 그저 모두 다 아프고 힘든 거라고··· 다들 견디니까 나도 견뎌야 한다고 수없이 다짐하며 오늘을 버티고 있는 것은 아닐까 생각했어요.


손편지가 좋은 방법이 될 수 있을 것 같았어요. 느리고 비효율적이지만, 그만큼 오랜 정성과 진심이 담기는 손편지로 서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도록 말이죠. 그래서 이 세상에 누군가는 내 이야기를 진심으로 듣고 응원해주고 있구나, 혼자인 것만은 아니구나, 하며 오늘을 살아갈 힘을 꼭 전하고 싶었어요. 



"편지를 받았을 때의 그 놀람과 설렘은 앞으로도 잊을 수 없을 것 같아요. 왜냐면 얼굴도 모르는 누군가에게 저의 고민을 털어놓고, 그 고민에 대해서 답장을 해준다는 것이 저에게는 마치 동화 속 이야기 같았거든요. 정말 너무 감사한, 정성스러운 답장이 저에게 왔어요.       편지를 읽는 내내 마음 한켠이 수채화 번지듯 노랗게 번져가는 기분이 들었어요."


- 손편지 답장을 받은 '온기님 편지' 중에서



한 청년이 시작한 온기우편함은 현재 200명의 온기우체부와 함께 매주 100통의 손편지 답장을 전해 드리고 있어요.

앞으로 더 많은 동네에 온기우편함이 설치되어, 누구나 언제든지 일상의 위로를 받을 수 있는 심리적 안전망이 되기를 꿈꾸고 있어요. 

온기 이야기


  유퀴즈 111화 : 온기우체부 노기화 선생님편


2017년 2월, 한 청년이 삼청동 돌담길에 우편함을 설치했어요. 이 청년은 <나미야잡화점의 기적> 을 읽고, 이 책의 판타지를 현실로 옮기고자 했어요. 나미야잡화점에 고민을 보내면 손편지로 답장이 오는 동화같은 이야기를 말이죠. 


일상을 살아가는 우리에게도 때로는 위로가 필요한 순간이 찾아 오는 것 같아요. 어쩌면 우리는 누구나 마음 속에 말 못할 고민과 아픈 이야기를 갖고 있지만, 이 이야기를 털어 놓을 곳이 없는 것은 아닐까 생각했어요.


모두 오늘을 살아가는데 바빠서 서로 안부를 물을 여유가 없고, 그저 모두 다 지치고 힘든 거라고, 다들 견디니까   나도 견뎌야 한다고 수없이 다짐하며 혼자 마음을 삼키는 밤이 길어지는 것은 아닐까··· 


손편지가 작은 힘이 될 수 있을 것 같았어요. 느리고 비효율적이지만, 그만큼 오랜 정성과 진심이 담기는 손편지로 서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도록 말이죠. 그래서 '이 세상에 누군가는 내 이야기를 진심으로 듣고 응원해주고 있구나', '혼자인 것만은 아니구나' 하며 오늘을 살아갈 힘을 꼭 전하고 싶었어요.



"편지를 받았을 때의 그 놀람과 설렘은 앞으로도 잊을 수 없을 것 같아요. 왜냐면 얼굴도 모르는 누군가에게 저의 
고민을 털어놓고, 그 고민에 대해서 답장을 해준다는 것이 저에게는 마치 동화 속 이야기 같았거든요. 


정말 너무 감사한, 정성스러운 답장이 저에게 왔어요. 

편지를 읽는 내내 마음 한켠이 수채화 번지듯 노랗게 번져가는 기분이 들었어요."


- 손편지 답장을 받은 '온기님 편지' 중에서



한 청년이 시작한 온기우편함은 현재 200명의 온기우체부와 

함께 매주 100통의 손편지 답장을 전해 드리고 있어요. 

앞으로 온기우편함이 더 많은 동네에 설치되어, 누구나 언제든지 일상의 위로를 받을 수 있는 심리적 안전망이 되기를 꿈꾸고 있어요.



온기와 함께해주세요.


1. 온기 후원


온기에 전해주시는 소중한 후원금은 오늘을 견디고 있을지 모를 한 사람에게 손편지 답장을 전하는 데 쓰이게 되어요. 


10,000원을 후원해주실 경우, 

7,000원은 손편지 답장 2통을 전하는 데 쓰이고, 나머지 3,000원은 온기우체통을 설치하기 위한 적립금으로 쌓이게 되어요. 


따뜻한 위로가 필요한 한 사람에게 함께 온기를 전해주세요    


2. 온기우체부 활동하기


익명으로 도착한 소중한 고민편지에 손편지로 답장을 전하는 온기우체부로 함께 활동해주시는 것이에요. 

자세한 활동 사항은 아래 버튼을 눌러 확인해 주실 수 있습니다.

 

한 사람을 돕는다고 해서 세상이 바뀌지는 않지만, 그 사람이 사는 세상은 바뀔 수 있다고 믿습니다.


공감과 연결을 통해 우울증을 예방하고, 심리적 안전망을 구축합니다.


서로의 마음 건강을 서로가 지탱하는 

사회를 만들어 갑니다.


한 사람을 돕는다고 해서 세상이 바뀌지는 않지만, 그 사람이 사는 세상은 바뀔 수 있다고 믿습니다.



서로의 마음 건강을 서로가 지탱하는 사회를 만들어 갑니다.



공감과 연결을 통해 우울증을 예방하고, 심리적 안전망을 구축합니다.